썰전 “연예인 협찬에 숨겨진 거래는…”

공항패션, 시사회장 패션 등 연예인들의 협찬에 숨겨진 거래를 썰전이 파헤쳤다. A급 스타들의 경우 협찬 댓가로 1천만원이 넘는 돈을 받기도 한다고 밝혀 누리꾼들에 화제가 됐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선 ‘공항부터 VIP 시사회까지 스타들의 은밀한 알바천국’이라는 주제로 협찬사와 연예인의 숨겨진 거래 등을 다뤘다.

유명 연예인이 착용한 선글라스, 티셔츠, 구두 등이 주요 포털에 올라와 인기 검색어가 되는 등, 이들의 패션은 이미 하나의 거대한 홍보 공간이 된지 오래다.

연예인들의 ‘공항 패션’도 하나의 신조어가 됐다. 김구라는 비행기에서 왜 저런 옷을 입지? 라는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고, 강용석 역시 저 옷을 입고 장시간 비행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가졌다 라고 말했다.
허지웅은 공항패션이 위력적인 이유로 스타들이 레드카펫에서 드레스를 입은 모습보다 일상적인 실제 모습을 궁금해 하는 것 이라고 분석했다.

장동건-고소영 커플 등 A급으로 분류되는 유명 연예인들은 주로 ‘명품’을 걸치고 다니지만, 이마저도 언론에 보도되고 나면 불티나게 팔린다. 이 경우 연예인들은 1천만원이 넘는 댓가를 받기도 한다고 패널들은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통상 연예인들이 받는 협찬 비용은 200만~300만원 이나 한 협찬 업체는 A급 스타의 경우 1회 장착에 2천만원을 주기도 했다. 이같은 비용을 감수해도 홍보 효과가 더 크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것이다.

다만 허지웅은 지인들로부터 전해들은 연예인 협찬과 관련된 비화를 전하며 악용하는 스타들에 대해 밝혔다.

그는 현재 결혼해서 아이도 있는 여배우가 키즈 브랜드 런칭 소식을 듣고 해당 매장에서 천만 원어치의 물건을 가져갔다. 협찬이라며 가져간 물건이 알고 보니 전혀 이야기 되지 않은 상황이었단다 라고 말했다.

무분별한 협찬에 대한 경고도 했다. 박지윤은 결국 협찬은 공짜가 아니다. 스타와 협찬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약이 되기도 독이 되기도 한다 고 지적했다.

Published by